2022.05.11 (수)

  • 흐림동두천 16.3℃
  • 구름많음강릉 12.5℃
  • 흐림서울 17.7℃
  • 구름많음대전 16.1℃
  • 흐림대구 14.8℃
  • 흐림울산 14.0℃
  • 흐림광주 17.1℃
  • 흐림부산 15.0℃
  • 구름많음고창 15.1℃
  • 구름많음제주 18.6℃
  • 흐림강화 14.6℃
  • 구름많음보은 13.0℃
  • 구름많음금산 15.4℃
  • 흐림강진군 13.8℃
  • 흐림경주시 12.1℃
  • 흐림거제 15.1℃
기상청 제공

사회

경기주택도시공사, 관급자재 납품 공정성 훼손 논란

URL복사

(경인미래신문=정재형 기자) 경기주택도시공사(GH)가 총괄사업자로 참여하고 있는 경기도신청사가 입주를 눈앞에 두고 있는 시점에 관급자재 변경에 대해 논란에 휩싸였다.

 

 

13일 본보 취재결과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의회신청사 건설 비리 의혹'<본보 12월 8일자>이 명확히 해명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경기도의회신청사 전동모니터가 입찰규격서와 다른 제품이 시공됐다는 내역서를 확보했다. 

 

입찰규격서에 따르면 모니터는 18~19inch(와이드 16:9), 해상도 1920X1080 pixel 이상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와 같은 규격에 해당하는 제품은 삼성, 이노룩스 등 10여개 회사에서 생산 판매하고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경기도 신청사 건립공사 영상회의 시스템 내역서에는 17.3inch/FULL HD 모니터가 납품된 것으로 나와있다. 

 

관련 업계 일각에서는 "시행 또는 발주처가 관급자재 낙찰업체 편의를 봐준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공공기관인 경기도와 GH가 공정을 훼손했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대해 경기주택도시공사 광교사업단 관계자는 "자세한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확인해 보겠다"라고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