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토)

  • 맑음동두천 4.1℃
  • 맑음강릉 7.3℃
  • 맑음서울 4.9℃
  • 맑음대전 2.9℃
  • 흐림대구 6.9℃
  • 구름조금울산 7.9℃
  • 흐림광주 7.1℃
  • 구름조금부산 7.9℃
  • 구름조금고창 8.5℃
  • 구름많음제주 13.2℃
  • 맑음강화 4.5℃
  • 맑음보은 2.7℃
  • 흐림금산 2.9℃
  • 구름많음강진군 11.4℃
  • 맑음경주시 7.0℃
  • 구름많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문 대통령 “협동조합은 세계 경제의 축…사회적경제 더욱 성장시킬 것”

“사회적경제 3법 국회 통과 노력…ESG 확산될 때 탄소중립도 더 가까워져” “사회적경제기업 3만 1000개·고용 규모 31만 명으로 증가…한국 경제의 한 축”

  (경인미래신문=민경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한국 정부는 협동조합을 비롯한 사회적경제를 더욱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 개회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오늘날 협동조합은 세계경제의 중요한 축으로 성장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한 '이제 협동조합의 정신이 세계 곳곳 우리 사회 전반의 가치로 확산되어야 한다'면서 '사회적경제기업이 실천해 왔던 ESG 경영이 일반 기업으로 확산될 때 탄소중립의 길도 더 가까워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지원을 위해 '사회적경제 기본법', '사회적 가치법', '사회적경제 판로지원법' 등 사회적경제 3법이 조속히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국제사회의 협력에도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2017년 협동조합을 비롯한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국정과제로 선정했다'면서 '그 결과, 불과 4년 만에 협동조합을 포함한 사회적경제기업 수는 2만 개에서 3만 ,000개로, 고용 규모는 24만 명에서 31만 명으로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제 사회적경제는 한국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