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맑음춘천 23.6℃
  • 구름조금서울 24.7℃
  • 구름조금인천 24.8℃
  • 구름조금수원 25.0℃
  • 구름많음청주 24.5℃
  • 구름많음대전 24.7℃
  • 구름조금안동 22.1℃
  • 구름많음대구 22.4℃
  • 구름조금전주 24.0℃
  • 맑음울산 19.4℃
  • 구름많음창원 23.6℃
  • 구름조금광주 25.4℃
  • 구름조금부산 22.7℃
  • 맑음목포 21.2℃
  • 구름조금홍성(예) 23.5℃
  • 맑음제주 23.4℃
기상청 제공

인천

야외 긴급 상황 시, 국가지점번호로 신고

주소정보누리집 ‘나의 위치 국가지점번호’ 조회... 실시간 위치 확인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인천광역시는 봄나들이 철 산악·해안 등에서 긴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구조·구급 활동이 가능하도록 국가지점번호를 활용해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국가지점번호란 전 국토를 가로, 세로 10m간격으로 구획한 지점마다 부여한 위치 표시 번호다.

 

도로 위에는 건물주소, 사물주소 등으로 위치정보를 알 수 있지만, 도로가 없는 산악·해안가 등에서는 국가지점번호가 위치 표현의 수단이 된다.

 

또한 국가지점번호는 등산로 및 해안가 등에서 긴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위치안내와 인명구조 등을 위해 구조·구급 기관과 공동으로 활용하고 있는 주소정보로, 인천에는 현재 1283개의 국가지점번호판이 설치돼 있다.

 

산악·해안 등지에서 긴급상황 발생 시 지점번호를 모를 경우 스마트폰으로 주소정보누리집(juso.go.kr)에 접속해 ‘나의 위치 국가지점번호’를 조회하면 정확한 위치정보로 신고할 수 있다.

 

또한 신고받은 기관(소방, 경찰)에서는 신고자의 위치 확인 및 출동에 소요되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어 긴급상황 시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

 

인천지역에서는 지난 3년간 약 115건이 국가지점번호로 신고돼 빠른 조치에 활용됐다.

 

아울러 인천시에서는 고령층 등 정보기술(IT)에 익숙하지 않은 시민을 위해 건물·도로가 없는 지역에 군·구 등과 협업해 국가지점번호판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예정이다.

 

석진규 시 토지정보과장은 “둘레길·해안 등지의 야외활동 중 응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국가지점번호를 활용하면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며 “앞으로도 시민이 더 편리하고 안전해지기 위한 다양한 주소정보시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