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3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9℃
  • 흐림강릉 13.8℃
  • 구름조금서울 18.3℃
  • 구름많음대전 19.4℃
  • 흐림대구 15.4℃
  • 흐림울산 15.3℃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17.4℃
  • 흐림고창 16.1℃
  • 제주 17.9℃
  • 구름조금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17.8℃
  • 구름많음금산 18.3℃
  • 흐림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경제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미래를 위한 동행' 주제로 CES 2022 기조 연설

URL복사

(경인미래신문=권혜경 기자)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DX 부문장)은 지난 4일(현지 시각) '미래를 위한 동행(Together for tomorrow)'을 주제로 CES 2022 기조연설에 나섰다.
 
한 부회장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팔라조 볼룸(Venetian’s Palazzo Ballroom)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 기조연설을 통해 '기술'이 지향해야 할 가치를 '지속 가능한 미래'로 규정하고 △고도화한 연결성과 맞춤화 경험을 기반으로 한 기술 혁신 △지구 환경을 지키기 위한 노력 등을 통해 다 함께 공존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데 이바지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한 부회장은 "글로벌 팬데믹 위기는 모두가 공존하는 세상의 가치를 일깨웠다"며 "전자 업계·고객사·소비자 모두가 작은 변화를 만드는 데 동참한다면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큰 차이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삼성전자의 친환경 활동
 
한종희 부회장은 "지속 가능성을 갖춘 제품을 소비자들이 사용해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 데 동참하게 할 수 있다"며 "이를 '지속 가능한 일상(Everyday Sustainability)'이라고 명명"하고 그동안의 노력과 앞으로 계획을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제품 개발에서 유통·사용·폐기까지 제품 라이프 사이클 전반에 걸쳐 지속 가능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

 

삼성전자는 TV, 스마트폰 등 주요 제품에 대해 영국의 친환경 인증기관인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로부터 제품 전체 라이프 사이클에서 탄소 배출을 줄이고 있다는 인증을 받았다. 

 

스마트 기기 전반에 쓰이는 반도체의 경우 지난해 '탄소 저감 인증'을 받은 메모리 반도체 5종은 각각의 칩 생산 과정에서 탄소 배출량을 70만 톤가량 줄이는 데 이바지했다.
 
삼성은 그동안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QLED', '갤럭시 버즈2', '패밀리 허브'와 같은 인기 제품에 재활용 소재를 적용해 왔다. 

 

특히 TV 등 디스플레이 제품은 올해 전년 대비 30배 이상 많은 재활용 플라스틱을 활용해 제조할 계획이며 2025년까지 모든 모바일·가전제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재활용 소재를 사용할 예정이다.
 
제품 포장 단계에서도 친환경 요소를 강화한다. 

 

2021년에는 전체 TV 박스에 재활용 소재를 적용했는데 올해는 박스 안에 삽입되는 스티로폼과 홀더 등 부속품에도 일괄 적용할 계획이다. 

 

포장 박스를 생활 소품으로 업사이클링할 수 있는 '에코 패키지'는 TV뿐만 아니라 청소기, 비스포크 큐커, 공기청정기 등 가전제품으로 확대한다.
 
삼성전자는 고객이 제품을 사용하는 과정에서도 지구 환경 보호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스마트싱스 에너지' 플랫폼을 활용한 전력 모니터링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2025년까지 TV 등 디스플레이 제품과 스마트폰 충전기의 대기전력을 제로에 가까운 수준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도 공개됐다.
 
2021년 QLED 제품에 처음 적용했던 친환경 솔라셀 리모컨은 2022년 TV 신제품과 생활가전 제품군에 확대 적용된다. 

 

올해 친환경 리모컨을 적용하는 제품 판매량과 사용 기간을 고려할 때 2억개가 넘는 배터리를 줄일 수 있으며 이는 배터리를 일렬로 나열했을 때 라스베이거스에서 한국까지 늘어놓을 수 있는 정도의 수량이다.
 
올해 선보이는 솔라셀 리모컨은 기존 태양광 충전뿐 아니라 와이파이 공유기 등의 무선 주파수를 이용해 충전하는 기능을 추가해 불빛이 없는 밤에도 충전할 수 있다.
 
삼성은 제품 폐기 단계에서도 친환경 노력을 기울여 2009년 이래 세계 각국에서 500만톤에 이르는 전자 폐기물을 안전하게 수거해 처리했다. 

 

모바일 제품의 경우, 지난해 '지구를 위한 갤럭시(Galaxy for the Planet)'라는 친환경 플랫폼을 통해 제품 개발부터 폐기까지 환경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나서고 있다.
 
이와 관련 한 부회장은 지속 가능한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업종을 초월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솔라셀 리모컨 등 친환경 기술을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기조연설에서 삼성전자는 지구를 되살리기 위해 사업을 한다는 미션을 가진 글로벌 친환경 아웃도어 브랜드 파타고니아(Patagonia)와 함께 미세 플라스틱 배출 저감을 위한 기술을 개발하는 데 협력할 것임을 밝혔다.
 
파타고니아의 빈센트 스탠리(Vincent Stanley) 철학 담당 임원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기업 활동에 있어 환경 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사용자 맞춤형 경험과 고도화된 연결성 구현
 
삼성전자는 개인화한 경험과 고도화한 연결성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만들어 줄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도 이날 기조연설을 통해 소개했다.
 
특히 고도화한 연결 사회를 주도하는 MZ 세대를 염두에 두고 이와 관련한 설명은 삼성전자의 'Future Generation Lab' 즉, 미래를 이끌어갈 Z세대를 대표해 다양한 지역·업무·재능·문화적 배경을 가진 20대 직원들을 주축으로 구성했으며 젊은 세대에 특화된 브랜드와 제품 마케팅을 기획·실행하는 데 참여한 직원들이 진행했다.

 

먼저 어떤 공간에서든 사용자 니즈에 따라 '나만의 스크린'을 구현할 수 있는 '더 프리스타일'이 공개됐다.
 
더 프리스타일은 일종의 포터블 스크린으로 한 손에 들어오는 미니멀한 디자인과 자유자재로 회전해 다양한 공간에서 원하는 각도로 스크린을 구현할 수 있는 점 등이 MZ 세대에 특화한 개인용 디스플레이라고 할 수 있다.
 
삼성 스마트 TV와 모니터를 활용해 혁신적인 게이밍 환경을 구성해주는 신규 플랫폼 '게이밍 허브'와 게이머들을 위한 최고의 성능을 갖춘 차세대 게임 전용 디스플레이 '오디세이 아크'도 새롭게 선보였다.
 
게이밍 허브는 꾸준히 성장하는 게이밍 시장 소비자들을 위해 하드웨어 개선은 물론, 게임 도중 음악 청취·관련 영상 시청 등 사용성까지 큰 폭으로 개선해 사용자가 원하는 게임을 제약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한다. 


특히 여러 파트너 업체의 클라우드 게임을 삼성 스마트 TV를 통해 즐길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오디세이 아크는 기존에 경험해 보지 못한 새로운 폼팩터의 스크린으로 우주선 조종석에 앉아 게임을 하는 듯한 몰입감을 제공한다.
 
지난해 선보인 갤럭시 워치4는 구글과 협업한 통합 플랫폼과 '원 UI 워치(One UI Watch)'를 최초로 탑재해 갤럭시 생태계를 강화했다. 

 

특히 '삼성 바이오 액티브 센서'를 탑재해 한층 더 개선된 건강 관리 기능을 구현했고 스마트 TV와 연동해 홈트레이닝을 즐길 수 있는 등 종합적인 헬스 트레이너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
 
삼성전자는 가전제품에서도 진화된 사용자 맞춤형 경험을 제공하는 혁신을 이뤘고 미국 등 전 세계 시장에 '비스포크 홈'을 확장해 나가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와 연계해 고객들이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제품과 서비스를 선택하고 만들어 갈 수 있도록 하는 삼성전자의 비전을 실현할 '#YouMake' 프로젝트도 소개했다. 

 

#YouMake는 특정 제품을 단발성으로 선보이는 개념이 아닌 지속해서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해 고객들에게 라이프 스타일 선택권을 넓힌다는 장기적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사용자 맞춤형 경험에서 한 단계 나아가 고도화한 연결성을 구현하기 위한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도 소개했다.
 
'홈 허브'는 스마트싱스로 연결된 여러 가전제품과 서비스를 활용해 맞춤형 AI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태블릿 형태로 집에 두고 가족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제품이다. 

 

가전제품의 최적화한 활용을 위해 필요한 정보를 안내받고 확인할 수 있으며 집안 어디서나 '빅스비' 음성 제어로 다양한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한편 스마트싱스 에코 시스템으로 이미 수십억개의 기기를 연결한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는 자체 생태계 강화는 물론, 사물 인터넷(IoT)의 미래를 끌어나갈 '스마트싱스 허브(SmartThings Hub)' 소프트웨어를 선보였다.
 
스마트싱스 허브는 삼성전자가 올해 출시 예정인 스마트 TV, 스마트 모니터, 패밀리 허브 냉장고 등에 적용돼 별도의 IoT 허브가 없어도 스마트 홈 환경을 구현해 준다.
 
삼성전자는 이외에도 제품 간 연결성을 강화하기 위해 글로벌 가전 업체들과 손잡고 HCA (Home Connectivity Alliance)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GE, 하이얼, 일렉트로룩스, 아르첼릭, 트레인 등 유명 업체들과 연합해 가전제품에 최적화한 IoT 표준을 정립, 전 세계 소비자가 다양한 브랜드의 가전을 하나의 홈 IoT 플랫폼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미래 세대를 위한 동행 제안
 
한종희 부회장은 기조연설을 마무리하며 미래 세대와 함께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지역 사회 문제 해결에 이바지하고자 12년째 전 세계 35개 이상의 지역에서 200만명이 넘는 학생이 참여하는 'Solve for Tomorrow'와 다음 세대를 위한 기술 양성을 목적으로 진행하는 'Samsung Innovation Campus'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삼성전자의 이런 활동은 2012년 이후 2100만명이 넘는 청소년에게 도움이 됐다.
 
한 부회장은 "미래를 위한 동행은 꼭 실천돼야 한다"며 "다음 세대가 원하는 변화를 이루고 꿈을 현실로 만들 수 있도록 기술을 발전시키고 혁신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