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06 (화)

  • 흐림동두천 17.3℃
  • 흐림강릉 19.2℃
  • 서울 17.4℃
  • 대전 17.3℃
  • 대구 20.9℃
  • 울산 24.9℃
  • 흐림광주 18.7℃
  • 부산 24.3℃
  • 흐림고창 19.4℃
  • 흐림제주 22.8℃
  • 흐림강화 17.8℃
  • 흐림보은 17.9℃
  • 흐림금산 17.5℃
  • 구름많음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19.3℃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정치

화성시의회, 제9대 의회 첫 단추도 못 끼워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화성시의회가 12일 열린 제4차 본회의 제212회 임시회에서 의장단 구성도 하지 못한 채 또다시 정회를 선포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송선영 화성시의회 국민의힘 대표의원은 "의장은 더불어민주당이, 상임위원회 5석 중 전반기 3석은 국힘이 후반기에는 더민주 3석의 중재안을 더불어민주당에 제안을 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배정수 더불어민주당 화성시의회 대표의원은 "더민주 13석, 국힘 12석으로 다수당인 더민주가 의장은 물론 상임위원장도 3석을 가져와야 한다"며 "국힘의 제안은 일절 재고의 가치도 없다"고 딱잘라 말했다.  

 

화성시의회는 제9대 의장단 구성을 놓고 지금까지 4번의 협의를 거쳤지만 모두 무산, 파행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로 인해 지난 6월 인구 95만여명을 넘어 100만 특례시를 눈앞에 둔 화성시의 수 많은 현안이 쌓여만 가고 있다.

 

첫 단추도 못 끼우고 있는 화성시의회의 끝없는 힘겨루기로 시민뿐만 아니라 공직자도 의회의 순기능에 대한 회의적 시각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화성시의회 관계자는 "의장단 구성에 시간이 더 필요한 것 같다"며 "폐회 후 충분한 논의를 거쳐 개회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