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0.3℃
  • 흐림강릉 0.5℃
  • 서울 1.4℃
  • 대전 3.6℃
  • 대구 5.0℃
  • 울산 5.1℃
  • 광주 6.8℃
  • 부산 6.3℃
  • 흐림고창 6.7℃
  • 제주 12.2℃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3.5℃
  • 흐림금산 3.5℃
  • 흐림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4.9℃
  • 흐림거제 7.1℃
기상청 제공

경기

김동연 경기도지사 "정치판이 바뀌지 않으면 해결의 길이 없다"

"정치사기 '위성정당' 같은 꼼수 안돼"
"정치권 '진정한 혁신경쟁' 벌어져야"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정치를 시작하게 된 이유가 '정치판이 바뀌지 않으면 해결의 길이 없다'는 절박감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26일 김 지사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며칠 전 서울대 강연에서 학생들이 제게 정치를 하게 된 이유를 물었다"며 "학생들에게 많은 구조적인 문제는 정치와 맞닿아 있었고 결국 정치판이 바뀌어야 해결이 된다는 절박감에 정치를 시작했다는 답변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경제부총리까지 하면서 체감했던 대한민국의 많은 구조적인 문제는 결국 정치문제와 맞닿아 있었다"며 "‘정치판’이 바뀌지 않으면 해결의 길이 없다는 절박감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붕어빵틀을 바꾸지 않으면 아무리 좋은 밀가루 반죽을 새로 넣어도 붕어빵만 나올 뿐"이라며 "정치권에서 선거법 개정 논의가 한창인데 그 중요성에 비해 국민들 관심이 적어서다. 정치판을 바꾸는 중요한 문제를 '그들만의 리그'에 맡겨서는 안 된다. 몹시 안타깝다"라며 국민이 정치에 더 많은 관심을 보여줘야 한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그러면서 "선거법과 선거제도는 복잡해서 이해하기 어렵다"라며 "거대 정당이 기득권을 유지, 확대, 독식하는 병립형으로 회귀해서는 안 된다. 정치판을 사기의 장으로 몰았던 위성정당과 같은 꼼수도 안 됩니다"라고 정치권의 비정상적인 행태에 대해 비꼬았다.  

 

아울러 "기득권 구조를 깨고 다양성을 살리는 정치개혁의 새 물결이 크게 일어 지금의 정치판을 바꿔야 한다"며 "정치권에서 누가 먼저, 더 제대로 기득권을 내려놓느냐는 ‘진정한 혁신경쟁’이 벌어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김동연은 "지난해 8월 민주당 전당대회 때 저는 정치교체위원장으로 정치개혁에 대한 결의문을 제안했고 전 당원 94%의 지지로 채택한 바 있다"며 "바로 그 길, 바른 길, 제대로 된 길을 민주당이 먼저 가야 합니다. 말로만이 아니라 솔선해서 실천에 옮겨야 합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