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춘천 25.7℃
  • 흐림서울 27.8℃
  • 흐림인천 26.5℃
  • 흐림수원 28.1℃
  • 흐림청주 30.2℃
  • 흐림대전 28.8℃
  • 구름많음안동 28.6℃
  • 구름많음대구 29.2℃
  • 구름많음전주 29.3℃
  • 구름많음울산 28.3℃
  • 구름많음창원 28.2℃
  • 구름많음광주 27.6℃
  • 구름많음부산 27.2℃
  • 흐림목포 27.5℃
  • 흐림홍성(예) 28.9℃
  • 흐림제주 29.1℃
기상청 제공

오산도시공사 법인등기 완료… '내년 초 공식 출범'

공식 출범은 2025년 초… 지방공기업 법령에 의거 공단→공사 전환등기 완료 
직제 이사장→사장 변경… “실질적 개발사업 업무는 내년 공식 출범 이후 가능”
李 시장 “지역맞춤-지역발전공헌형 도시공사 안착할 수 있도록 기틀 마련 노력”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오산시(시장 이권재)는 산하 공기업인 오산시 시설관리공단이 최근 오산도시공사로 조직변경 하는 내용의 등기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8일 밝혔다.

 

시는 업무개시 준비를 위한 과제들이 남아있기에 공식적인 출범은 이 모든 절차가 마무리되는 오는 2025년 초로 예정하고 준비를 이어왔다. 

 

지방공기업법(제80조 제5항)상 공사 또는 공단이 시의회의 의결을 받은 경우 3주 이내에 종전 공단에 대해서는 해산등기를, 변경된 공사에 대해서는 설립 등기를 마쳐야만 한다.


이에 첫 과제로 등기부터 조속히 마무리하고, ▲각종 코드·시스템 명의 변경 ▲시설물 정비 및 CI(Corpoate Identity, 기업상징물) 개발 ▲위·수탁 대행사업 변경 계약 체결 등 도시공사 정식 출범을 위해 남은 절차를 추진해 나가고 있다.

 

인력 충원의 건도 남은 과제다. 도시공사는 기존 시설관리공단의 7팀 160명을 모두 승계하며 개발사업팀 3명을 추가 구성해 총 8팀 163명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도시공사의 초기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오산시 직원 3명을 파견할 예정이다.

 

설립 자본금은 기존 시설관리공단 자본금 2억원에 지난해 12월 오산시의회 제281회 정례회에서 동의받은 출자금 99억 원을 포함해 총 101억원이다. 

 

시의회에서 출자 동의를 얻은 99억원은 첫 사업인 운암뜰 AI시티 프로젝트 오산시 지분 19.8%를 도시공사가 매입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시는 도시공사가 기존 시설관리공단이 수행하던 시설관리위탁 사업에서 더 나아가 자체 개발사업을 추진해 개발이익의 지역 환원으로 주민 복리 증진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공단+공사의 성격을 띤 하이브리드형 공사로 안착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절차에 따라 기관장의 직제는 이사장에서 사장으로 변경됐으나 시 관계자는 “공식적으로 인력 및 조직 구성이 마무리되는 내년 초 새로이 선출된 차기 사장부터 실질적인 개발사업 업무에 착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권재 시장은 “올해 말까지 도시공사 설립을 위한 모든 절차를 마무리 짓고 내년 초 정식으로 출범하고자 한다”며 “개발의 공공성 확보를 통한 지역맞춤형 개발을 수행하여 수익을 창출하고 지역 재투자를 통해 지역경제 발전에 공헌하는 건실한 도시공사가 될 수 있도록 기틀을 잘 마련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