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6 (토)

  • 흐림동두천 28.2℃
  • 흐림강릉 35.0℃
  • 소나기서울 29.6℃
  • 구름조금대전 31.3℃
  • 구름조금대구 32.7℃
  • 구름많음울산 32.5℃
  • 구름많음광주 30.0℃
  • 맑음부산 31.7℃
  • 구름많음고창 30.9℃
  • 구름조금제주 32.9℃
  • 구름많음강화 27.9℃
  • 구름많음보은 29.0℃
  • 구름많음금산 30.7℃
  • 구름많음강진군 31.4℃
  • 구름많음경주시 33.7℃
  • 구름조금거제 30.6℃
기상청 제공

경제

경기도, 전기차 배터리 신소재 제조공장 평택 유치

네오배터리머티리얼즈 2025년까지 240억 투자
평택 오성 전기차 배터리 신소재 제조공장 설립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캐나다 밴쿠버에 본사를 둔 배터리 소재 개발·제조업체 네오배터리머티리얼즈(NEO Battery Materials)가 평택 오성 외국인 투자지역에 전기차 배터리 신소재인 실리콘 음극재 제조시설을 설립하는 등 2025년까지 240억원 상당을 투자한다.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와 허성범 네오배터리머티리얼즈 대표(CEO)는 30일 경기도청에서 전기차 배터리 신소재의 양산을 조속히 지원하는 내용의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도는 네오배터리머티리얼즈가 이번 투자계획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지원하고 네오배터리머티리얼즈는 실리콘 음극재 제조시설을 조기에 준공하고 경기도민을 우선 채용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투자유치에서 경기도는 국내 대학에서 개발하던 전기차 배터리 신소재 기술의 사업화와 해외시장 진출을 동시에 추진하는 새로운 투자유치 모델을 성공시켰다.


네오배터리머티리얼즈는 지난 3년간 배터리 신소재 기술 발굴을 위해 국내 대학을 찾아다녔고 최종적으로 연세대학교에서 개발한 신소재를 선택해 상용화에 나섰다.

 

허성범 대표는 사업모델을 계획한 뒤 배터리 개발에 관심이 높은 캐나다 자본시장의 투자자들로부터 자금을 유치해 새로운 기술의 사업화를 위한 토대를 마련해왔다. 

 

이에 따라 네오배터리머티리얼즈는 선제적인 투자로 제조시설을 설립하고 기술을 검증하게 돼 본격적인 시장 진입을 꾀하고 있다.

 

현재 국내외 다수의 전기차 관련 배터리 제조 및 소재 업체들과 샘플테스트를 비롯해 다각적인 협업기회를 모색하고 있으며 2023년 하반기에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속적인 성능 보완을 위해 지난 2월 연세대학교에 연구소를 개소하기도 했다.

 

이번에 상용화하는 배터리는 핵심부문인 음극재를 기존 흑연에서 실리콘으로 대체하는 것으로 흑연 음극재에 비해 에너지밀도가 최대 50% 높고 배터리 용량은 5배 가까이 늘릴 수 있으며 충전 속도도 훨씬 빠르다.

 

미국 테슬라와 독일 포르쉐가 전기차 충전 속도를 올리기 위해 실리콘 음극재를 적용하면서 전기차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이한규 행정2부지사는 "이번 투자는 국내 개발한 첨단기술과 해외자본이 결합하고 판로 개척을 통해 양산단계까지 이른 새로운 투자유치 성공사례다"라며 "네오배터리머티리얼즈가 국내 중소기업과 협업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쓰는 모범적인 외국인투자기업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허성범 네오배터리머티리얼즈 대표(CEO)는 "평택 오성 외국인산업단지에 사업부지를 확보하고 양산시설 설립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해 준 것에 감사하다"며 "가파른 성장이 예상되는 실리콘 음극재 시장에서 네오배터리머티리얼즈는 단시간 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자리잡는 모범적인 외국인투자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