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9.1℃
  • 맑음강릉 16.6℃
  • 맑음서울 8.4℃
  • 구름조금대전 13.2℃
  • 맑음대구 17.3℃
  • 맑음울산 17.9℃
  • 맑음광주 16.4℃
  • 맑음부산 18.4℃
  • 맑음고창 14.0℃
  • 맑음제주 18.5℃
  • 맑음강화 7.2℃
  • 맑음보은 13.1℃
  • 구름조금금산 13.9℃
  • 맑음강진군 18.0℃
  • 맑음경주시 17.6℃
  • 맑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김동연 경기도지사, 경기도 공론화 사업 제동 걸리나

군공항 화성 반대 대책위, 김동연 도지사 화옹지구 잘 몰라
이홍근 도의원, 수원군공항 이전 후 쓰레기 소각장 유치 가능  
박명원 도의원, 미군기지 있는 평택 공항 유치 등 반감 적어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27일 결제한 '2022년 경기도 공론화 사업 의제선정(안) 보고'에 대한 화성시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8일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 절대 반대 범시민 대책위원회 홍진선 상임위원장, 주홍수 공동위원장 및 박명원 경기도의원, 이홍근 경기도의원, 김경희 화성시의장, 정흥범 화성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위원장 등 30여명은 화성시 남양읍 모두누림센터에서 긴급 대응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김동연 도지사가 공론화 사업 의제선정에 포함된 '수원군공항 이전' 내용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이들은 하나같이 군공항 이전을 화성으로 결정해 놓고 진행하고 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경인미래신문이 입수한 '수원군공항 이전' 의제선정(안)에는 "시군(수원-화성) 상호간 극심한 갈등이 현존하는 이슈로서 사안의 시급성, 중대성, 시의성, 이슈성 측면에서 공론화 대상으로 매우 적절"이라고 명시했다.

 

이어 "道 공론화 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공론화추진단을 구성하고 공론절차를 진행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에 대해 이홍근 도의원은 "화성에 이전을 전제로 공론화는 맞지 않다"며 "수원군공항 이전 후에는 병점과 불과 2km 거리에 소각장이 들어올 수도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또한 박명원 도의원은 "화성시는 몇 년안에 100만 특례시로 성장하는 호반의 도시가 된다"며 "평택은 미군기지가 자리잡고 있어 주민들의 반감도 적다"고 대책안도 제시했다. 

 

이어 "수원군공항 이전은 국가 안보에도 매우 중요하다"며 "범대위 의견을 국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전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흥범 화성시의원은 "군공항은 화성 진안지구 개발사업과도 연관이 있지만 화옹지구는 적합지역이 아니다"라며 "입지는 국가의 발전이 되는 지역으로 선정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홍진선 상임위원장은 "김동연 도지사가 화옹지구 상황을 잘 모르는것 같다"며 "염태영 경제부지사(내정) 의견을 따르는 것 같다. 도지사와 만남을 통해 군공항 문제를 진지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