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맑음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8.8℃
  • 흐림서울 8.0℃
  • 맑음대전 3.7℃
  • 흐림대구 6.9℃
  • 흐림울산 10.4℃
  • 흐림광주 10.3℃
  • 흐림부산 13.5℃
  • 구름많음고창 13.2℃
  • 흐림제주 15.9℃
  • 흐림강화 9.2℃
  • 맑음보은 0.2℃
  • 맑음금산 0.1℃
  • 구름많음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5.9℃
  • 흐림거제 11.5℃
기상청 제공

화성시, 4년 만에 정조효문화제 개최 

8일, 사도세자 묘를 융릉으로 이장하는 '영우원 천장' 재현 
9일, 창덕궁에서 시작된 '정조대왕 능행차' 화성구간 재현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화성시가 정조효문화제를 4년만에 부활 시켰다.

 

돼지열병과 코로나19 등으로 지난 4년간 무산됐던 축제가 본 모습을 되찾고 오는 8일부터 9일까지 이틀간 융건릉에서 성대하게 개최된다.

 

 

특히 이번 정조효문화제에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문화행사로 화성시를 비롯해 경기도, 서울시, 수원시와 함께 1795년 을묘년원행을 재현하는 '정조대왕능행차'가 펼쳐진다.

 

능행차는 총 300명의 시민이 참여하며 8일 서울 창덕궁에서 시작돼 수원 화성행궁을 거쳐 9일 화성 융릉까지 총 43.5㎞ 구간이 재현된다.

 

화성시는 능행차의 도착과 함께 피날레를 선보이고 정조대왕이 아버지 사도세자의 묘인 융릉에 제를 올리는 '현륭원 제향'을 재현할 계획이다.

 

그보다 먼저 8일에는 조선왕조 역사상 가장 비극적인 죽음을 맞고 흉지에 묻혔던 사도세자를 명당인 화성의 '융릉'으로 이장하는 '영우원 천장'이 재현된다.

 

조선왕조의 장례행렬인 '발인반차'를 시작으로 악귀를 몰아내는 나례의식, 천장 후 제사를 지내는 '천전의'까지도 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또한 같은 날 'CBS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현장 강연이 준비돼 김경일 아주대 심리학과 교수, 이호선 숭실사이버대 상담학과 교수, 김소라 서울대 규장각한국학연구원 학예연구사, 임자헌 한국고전번역위원, 김별아 소설가가 한국인의 효를 다각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9일에는 정조 효 과거시험을 비롯해 '화산, 그 하늘에서 노닐다' 창착 공연 등이 펼쳐진다.

 

시는 행사기간 동안 과거 정조대왕이 어머니 혜경궁 홍씨에게 올렸던 효행음식 '삼령차'를 재현해 시민들에게 나눠주고 왕릉을 보살피는 '봉심의 체험', 조선왕실 의상체험, 호패 만들기 등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정조효문화제는 잊혀진 효 문화를 되살리는 동시에 우리의 역사가 가진 가치를 재조명할 수 있는 뜻깊은 기회"라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2022 정조효문화제와 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또는 콜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