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일)

  • 흐림동두천 15.3℃
  • 흐림강릉 18.5℃
  • 서울 19.2℃
  • 흐림대전 17.4℃
  • 구름많음대구 16.1℃
  • 맑음울산 16.8℃
  • 구름많음광주 18.7℃
  • 구름많음부산 20.6℃
  • 구름많음고창 15.1℃
  • 맑음제주 19.5℃
  • 흐림강화 16.7℃
  • 흐림보은 14.5℃
  • 흐림금산 15.0℃
  • 구름많음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2.6℃
  • 구름많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피플/오피니언

[오피니언] 블로그 글감 소재 찾기, 블로거 되는 가장 쉬운 방법

박상우 작가 
베트남 거주 · '위대한 보통사람의 성공과 행복' 저자 · 블로거

 

글을 자주 쓰지 않았다면 부담스러울 수 있다. 어떻게 써야 할지, 풀어야 할지 막막 할 수도 있다. 글을 쓴다고 생각하지 마라. 그저 일기를 쓴다고 생각하자.

 

어린시절 초등학교 방학숙제로 일기를 써서 선생님에게 제출했던 추억을 더듬어 보자.

 

그 시절 여름 방학, 겨울 방학 때마다 함께 놀던 친구들 및 가족들과 경험했던 많은 이야기들을 일기장에 구구절절하게 써 내려간 기억은 누구나 가지고 있다.

 

그게 블로그다. 어렵게 생각하지 말자. 이렇게 우리 주변에 있는 생활 소재부터 차근차근 기록할 수 있다면 소재는 너무나 많다.       

 

자신이 간직하고 싶은 소중한 추억을 사진과 글로 기록하면 블로그가 된다. 

 

이 블로그는 많은 사람들과 함께해도 되고 나만의 비밀로 간직하고 싶으면 비공개로 저장하면 된다. 혹은 나누고 싶은 특정 사람들하고만 소통을 할 수도 있다.

 

블로그가 온라인 세상에서 콘텐츠로 볼 수 있는 세상에서 가장 멋진 일기라는 것이다.

 

내가 쓴 글과 그림, 사진들이 온라인 세상에서 만날 수 있다는 것은 또 다른 삶이라고 생각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블로그는 첫째, 누구도 지울 수 없는 기록 저장소. 둘째, 누구와도 나눌 수 있는 추억 저장소라고 필자는 말하고 싶다.

 

이제는 첫 경험을 앞두고 고민할 필요가 없어졌다. 맛집이나 카페, 공원, 산과 들, 유원지 등등... 그들이 방문하고 느낀점을 기록한 블로그를 참고해 소신것 선택을 하면 된다.    

 

나뿐만 아니라 상대방의 블로그 정보도 계속해서 온라인상에 쌓이면 소통이라는 커다란 나무로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다.

 

일기는 혼자 쓰는 것이다. 다른 사람이 절대 대신 써 줄 수 없다. 그것은 한 그루의 나무를 심는 일이 되는 것이다. 이 일기들이 블로그에서 발행이 되면 숲을 이루게 된다. 이 숲의 헤아릴 수 없는 무수한 나무들이 함께 숲을 만드는 일이다. 

 

숲에서 나오는 푸른 에너지는 세상을 바꿀 수 있는 힘이 되기도 하고 지난날을 뒤돌아 볼 수도 있다. 이 얼마나 멋진 일인가?

 

블로그를 쓰고 그것이 성장해 세상을 변화시키는 숲을 만들 수 있다면 기꺼이 블로그 세상에 한 알의 씨앗을 뿌리고 나무도 여러 그루 심어보자.